메뉴

LG전자, ‘임베디드SW경진대회’서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아이디어 찾는다

LG전자, webOS 기반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솔루션 주제로 ‘제18회 임베디드SW경진대회’ 후원

 

 

[뉴스클리어 = 박기덕 기자]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임베디드SW·System산업협회가 주관하는 ‘제18회 임베디드SW경진대회’가 지난 5월 7일 시작됐다. 이 경진대회에서 LG전자는 webOS부문을 후원한다.

webOS는 Palm에서 처음 개발한 리눅스 기반의 운영체제로 LG전자가 2013년부터 스마트TV 및 각종 스마트 기기에 활용해왔으며, 최근 webOS Auto를 출시해 차량용 인포테인먼트에도 활용하고 있다.

해당 부문은 webOS 오픈소스 기반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솔루션 개발을 주제로 차량 상태 데이터 및 주행 스타일 등 다양한 차량 데이터를 활용한 서비스, 차량 내에서 영화·게임·SNS 등과 같은 엔터테인먼트 기능을 활용한 서비스, 차량 내에서 가정의 다양한 디바이스를 제어하는 서비스 등의 솔루션 개발을 목적으로 한다.

이번 webOS 부문 참가자는 오픈소스인 webOS OSE(Open Source Edition) 플랫폼을 필수로 사용해서 개발을 진행해야 하며, LG전자가 제공하는 라즈베리파이4와 HDMI를 지원하는 FHD 터치 지원 디스플레이를 기반으로 다양한 장비를 활용해서 개발할 수 있다.

LG전자 담당자는 “참가자들이 webOS 오픈소스 기반의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솔루션 개발을 통해 webOS를 체험하며 새로운 경험을 쌓을 수 있을 것”이라며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솔루션에 대한 다양한 아이디어를 내주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LG전자는 올해 ‘LG전자 사장상’ 이름으로 총 3팀에게 최우수상, 우수상 그리고 장려상을 수여하며 총 450만원의 상금을 지급한다.

‘제18회 임베디드 소프트웨어 경진대회’ 참가 신청은 5월 7일(목)부터 6월 8일(월)까지 접수 예정이다.

각 부문별 자세한 내용과 일정 등은 대회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배너

지역

더보기

공공정책

더보기
황상정 시인, 첫 시집 ‘홀로 선 지팡이’ 출간
[뉴스클리어 = 박기덕 기자] [제호 ] 황상정 시인이 첫 시집 ‘홀로 선 지팡이’를 출간했다. 황상정 시인은 월간 시사문단에서 정식 데뷔한 작가이다. 이 책은 전액 문화육관광부와 한국장애인문화예술원에서 창작 지원금을 받아 발간됐다. 교통사고를 당하고 중증 장애 2급 환자가 된 것은 불운의 교통사고로부터 시작됐다. 그 후 황상정 시인은 정식 시인이 돼 이번에 첫 시집을 출간했다. 즉, 그는 시인이 돼 새롭게 태어난 것이다. 일반 시인도 시집을 내는 것이 힘든 일이다. 그러나 그는 과감하게 첫 시집을 엮어냈다. 첫 시집 자서에서 황상정 시인은 이렇게 말했다. "천둥벼락 치는 어두컴컴한 긴 터널을 지나온 지 어느덧 십 년이 지났습니다. 교통사고 후 그 후유증으로 인한 우측 편마비의 뇌 병변과 우측 하지 절단의 고통을 겪으면서 수없이 울었으며 수많은 안 좋은 생각을 했었습니다. 삼 년의 병원 생활 후 퇴원을 하고 오 년의 세월 동안 우울증과 대인기피증에 원치 않는 몸부림도 쳐보았습니다. 이 자리를 빌려 저에게 삶의 희망과 용기를 북돋아 준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글을 쓰면서 하얀 도화지에 살아있는 꽃과 나비를 그려 넣고자 열심히 공부하고 노력했습니다. 오늘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