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경련, "최근 기업규제 강화에 대한 기업인 인식도 조사" 발표

URL복사

조사대상 기업의 37.3% 국내고용 축소 응답
국내 투자를 줄인다는 응답 27.2%
해외 사업장 이전을 고려하는 기업도 21.8%
해외 이전 고려 대기업(9.3%)보다 중견(24.5%)·벤처(24%)가 2.6배 많아

 

 

 

[뉴스클리어 = 박기덕 기자] 벤처기업협회, 전국경제인연합회, 한국중견기업연합회는 "최근 기업규제 강화에 대한 기업인 인식조사"를 공동으로 실시했다. 이번 조사는 '20년 말 국회를 통과한 기업규제3법과 산업별 규제들에 대한 기업 의견을 듣기 위해 '21.1월 실시한 것으로, 총 230개사(대기업 28개사, 중견기업 28개사, 벤처기업 174개사)가 응답했다.

기업규제 3법 등 최근 기업규제 강화가 회사경영에 어떤 영향을 줄 것인가는 질문에 '국내고용 축소'(37.3%), '국내투자 축소'(27.2%), '국내사업장(공장,법인 등)의 해외이전'(21.8%) 등을 고려한다는 응답이 86.3%에 달했다. 기업 규모별로 보았을 때, 대기업(50%)과 중견기업(37.7%)은 '국내투자 축소'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고, 벤처기업은 '국내고용 축소'(40.4%)가 가장 많았다. 또한 '국내 사업장의 해외이전' 항목의 경우 대기업 응답 비중은 9.3%에 그친 반면, 중견기업과 벤처기업은 각각 24.5%과 24%로 나타나 대기업보다 2.6배 높았다. ​

응답기업 230개사의 69.5%인 160개사는 최근 정부와 국회의 기업규제 강화에 '매우불만'(44.3%), '불만'(25.2%)이라고 답했다. 기업 규모별로 봤을 때, 대기업의 불만족 비율이 96.5%(매우불만 67.9%, 불만 28.6%)로 가장 높았던 반면, 중견기업은 82.2%, 벤처기업은 63.2%였다. 이와 달리 '매우만족'(3.0%) 또는 '약간만족'(6.5%)이라고 답한 기업은 전체의 9.5%인 22개사(중견 1곳, 벤처 21곳)에 그쳤고 대기업은 없었다.​

'불만' 또는 '매우 불만'이라고 답한 160개사들은 그 사유로, '전반적 제도적 환경이 악화되어 기업 경쟁력을 약화'(59.4%) '기업을 잠재적 범죄 집단으로 보는 反기업 정서 조장'(31.9%), '신산업 진출 저해 등 기업가의 도전정신 훼손' (3.8%) 등을 들었다.

기업 활력 제고를 위해 정부가 가장 우선해야 할 정책과제로는 '반시장적 정책기조 전면 수정'(56.1%), '금융지원 및 경기부양 확대'(21.7%), '신사업 규제 개선 등 산업별 규제 완화'(19.1%) 등으로 나타났다. ​

외국과 비교하여 우리나라 산업규제 강도를 묻는 질문에 응답기업의 77.3%는 '매우 강하다'(43.0%) 또는 '강하다'(34.3%)고 답한 반면, 산업규제 강도가 '약하다'(4.3%)거나 '매우 약하다'(2.2%)고 답한 기업은 6.5%인 15개사(중견 1곳, 벤처 14곳)에 그쳤다. ​

개선이 가장 시급한 과제에 대해, 1순위 노동 관련 규제(39.4%), 2순위 세제 관련 규제(20.4%), 3순위 상법,공정거래법상 기업규모별 차별 규제(13.4%)로 집계되었다. 기업규모별 응답의 경우, 대기업은 '상법,공정거래법상 기업규모별 차별규제'(47.3%)를 1순위로 꼽은 반면, 중견기업(37.5%)과 벤처기업(44%)은 '주 52시간 근무 등 노동 관련 규제'의 개선이 가장 시급하다고 답했다. 특히 중견기업(23.2%)과 벤처기업(22.4%)은 1순위 '노동규제'에 이어 '법인세 경감, 법인 종부세 부담 완화 등 세제 관련 규제'를 2순위로 꼽았다.

배너

지방자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경기도교육청, 학생자치회와 함께하는 ‘2021년 평화ㆍ통일 주간’ 운영
[뉴스클리어 = 경기] 박기덕 기자 = 경기도교육청이 24일부터 31일까지 ‘2021년 평화ㆍ통일 주간’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경기도교육청에 따르면 올해 ‘학생으로부터 시작하는 평화・통일 주간’을 중점 추진한다. 이는 2020년 시흥청소년교육의회가 제안한 ‘평화・통일의 날’운영 내용을 받아들여 도내 초・중・고 모든 학생이 참여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시흥 배곧고등학교 학생자치회와 평화리더반 학생들이 주도해 마련한 ‘평화・통일 주간’내용은 ▲Let’s평화 방탈출, ▲‘하나’된 우리의 이모티콘, ▲행시의 신, ▲유 퀴즈! 온 더 코리아, ▲평화틱톡챌린지이다. 도교육청은 이 밖에도 각종 교수・학습자료와 콘텐츠를 각 학교에 안내해 학교별 교육과정과 연계하고 학생자치회와 동아리 중심으로 평화・통일 주간을 다채롭게 운영토록 했다. 도교육청 강심원 민주시민교육과장은 “우리 학생들이 기획하고 주도하는 첫 평화ㆍ통일 주간이라는 점에서 올해 평화ㆍ통일 주간의 의미가 더욱 크다”면서, “평화・통일 시대를 열어갈 주체로서 학생들이 삶에서 평화 감수성을 함양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통일교육주간은 2013년부터 해마다 5월 넷째 주에 운영해 올해로 9회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