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수원시, ‘청카드(청년교통카드)’ 지원 대상자 433명 모집

URL복사

지원 대상으로 선정된 청년 1인당 30만 원 지원

[뉴스클리어 = 경기] 박기덕 기자 = 수원시가 취업준비청년에게 교통비를 지원하는 ‘청카드’ 사업 지원 대상자 433명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청카드 사업은 취업을 준비하는 청년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수원시가 구직 청년에게 교통비를 지원하는 것이다.

 

지원 대상은 공고일(3월 10일) 기준으로 수원시에 거주하면서 취업을 준비하는 만 19~34세(1986년 1월 1일~2002년 12월 31일 출생자) 청년으로 중위소득 120% 이하(2021년 건강보험료 산정 기준)인 가구의 세대원이다.

 

노인장기요양보험료를 제외하고, 4인 가구 기준 지역건강보험료 21만 6474원 이하, 직장건강보험료는 20만 3558원 이하면 청카드를 신청할 수 있다.

 

지원 대상으로 선정된 청년에게 30만 원이 충전된 ‘청카드’(청년교통카드)를 지급한다. 대중교통 전용 카드로 버스·전철을 탈 때 사용할 수 있다.

 

취업자, 고용노동부 구직활동 지원금·취업성공패키지 등 타 기관의 취업 지원수당을 받는 청년, 재·휴학생은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다. 단 주 35시간 이하 아르바이트 근무자, 대학교 졸업예정자(2022년 2월까지 예정자)나 취업 목적 휴학생은 근로계약서·면접확인서 등 구직활동 증빙자료를 제출하면 신청할 수 있다.

 

3월 22일부터 4월 9일까지 일자리지원사업 통합접수시스템(https://apply.jobaba.net)에서 신청하면 된다. 자세한 내용은 수원시 홈페이지(http://www.suwon.go.kr) ‘수원소식→시정소식’에서 확인할 수 있다.

 

지원 대상자는 4월 30일 발표한다. 선정자에게 문자메시지로 개별 통지한다. ‘청카드’는 5월 3~4일 수원시청 별관 1층에서 배부할 예정이다.

 

문의는 : 031-228-3955, 수원시 청년정책관으로 하면 된다.

배너

지방자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경기도교육청, 학생자치회와 함께하는 ‘2021년 평화ㆍ통일 주간’ 운영
[뉴스클리어 = 경기] 박기덕 기자 = 경기도교육청이 24일부터 31일까지 ‘2021년 평화ㆍ통일 주간’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경기도교육청에 따르면 올해 ‘학생으로부터 시작하는 평화・통일 주간’을 중점 추진한다. 이는 2020년 시흥청소년교육의회가 제안한 ‘평화・통일의 날’운영 내용을 받아들여 도내 초・중・고 모든 학생이 참여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시흥 배곧고등학교 학생자치회와 평화리더반 학생들이 주도해 마련한 ‘평화・통일 주간’내용은 ▲Let’s평화 방탈출, ▲‘하나’된 우리의 이모티콘, ▲행시의 신, ▲유 퀴즈! 온 더 코리아, ▲평화틱톡챌린지이다. 도교육청은 이 밖에도 각종 교수・학습자료와 콘텐츠를 각 학교에 안내해 학교별 교육과정과 연계하고 학생자치회와 동아리 중심으로 평화・통일 주간을 다채롭게 운영토록 했다. 도교육청 강심원 민주시민교육과장은 “우리 학생들이 기획하고 주도하는 첫 평화ㆍ통일 주간이라는 점에서 올해 평화ㆍ통일 주간의 의미가 더욱 크다”면서, “평화・통일 시대를 열어갈 주체로서 학생들이 삶에서 평화 감수성을 함양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통일교육주간은 2013년부터 해마다 5월 넷째 주에 운영해 올해로 9회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