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수원시 팔달구, 스마트 보안등 관제시스템 구축

URL복사

스마트폰 활용해 보안등 변동 사항 실시간으로 확인 가능

[뉴스클리어 = 경기] 박기덕 기자 = 수원시 팔달구가 스마트폰을 활용해 실시간으로 보안등을 관제하는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밝혔다.

 

 

21일 팔달구에 따르면 지난 3월 ‘보안등 관제시스템 정비용역’을 시작해 6월 완료했다. 관내 보안등을 전수 조사한 후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고, 스마트폰 앱을 활용해 실시간으로 보안등 현황을 업데이트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들었다.

 

주로 좁은 도로, 주택가 골목길에 설치되는 보안등은 정비요청 민원이 수시로 발생하고, 철거·신설 등 변동사항이 많다. 기존 보안등 관제시스템은 PC로만 보안등 현황을 수정해야 해서 변동사항을 실시간으로 반영하기 어려웠다.

 

새로운 보안등 관제 시스템을 활용하면 보안등 정비작업을 한 후 현장에서 즉시 상태를 업데이트할 수 있다. 정비요청 민원을 더 신속하게 처리하고, 보안등 자재관리도 효율적으로 할 수 있게 됐다.

 

또한 도로조명 관리시스템과 사물인터넷(IOT)을 연동해 관리자가 보안등의 상태(정전·누전·이상 점등 등)를 스마트폰으로 확인하고, 원격 제어할 수 있다. 3월 말 기준으로 팔달구 보안등 3994개 중 1001개에 IOT 점멸기가 설치돼 있다.

 

팔달구는 지난 5월 31일 폐쇄한 수원역 성매매 집결지 일원 노후 보안등을 LED 보안등·IOT 점멸기로 전면 교체하고, 실시간으로 점등 상황을 점검할 계획이다.

 

백운오 팔달구청장은 “팔달구에는 좁은 골목길이 많아 구석구석에 보안등이 설치돼 있다”며 “스마트폰을 활용한 보안등 유지·관리 시스템으로 효율적으로 보안등을 관리하고, 시민들이 야간에 안전하게 보행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배너

지방자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경기도교육청, 학생자치회와 함께하는 ‘2021년 평화ㆍ통일 주간’ 운영
[뉴스클리어 = 경기] 박기덕 기자 = 경기도교육청이 24일부터 31일까지 ‘2021년 평화ㆍ통일 주간’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경기도교육청에 따르면 올해 ‘학생으로부터 시작하는 평화・통일 주간’을 중점 추진한다. 이는 2020년 시흥청소년교육의회가 제안한 ‘평화・통일의 날’운영 내용을 받아들여 도내 초・중・고 모든 학생이 참여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시흥 배곧고등학교 학생자치회와 평화리더반 학생들이 주도해 마련한 ‘평화・통일 주간’내용은 ▲Let’s평화 방탈출, ▲‘하나’된 우리의 이모티콘, ▲행시의 신, ▲유 퀴즈! 온 더 코리아, ▲평화틱톡챌린지이다. 도교육청은 이 밖에도 각종 교수・학습자료와 콘텐츠를 각 학교에 안내해 학교별 교육과정과 연계하고 학생자치회와 동아리 중심으로 평화・통일 주간을 다채롭게 운영토록 했다. 도교육청 강심원 민주시민교육과장은 “우리 학생들이 기획하고 주도하는 첫 평화ㆍ통일 주간이라는 점에서 올해 평화ㆍ통일 주간의 의미가 더욱 크다”면서, “평화・통일 시대를 열어갈 주체로서 학생들이 삶에서 평화 감수성을 함양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통일교육주간은 2013년부터 해마다 5월 넷째 주에 운영해 올해로 9회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