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수원시, ‘수소경제생태계’ 구축하는 ‘수소산업위원회’ 구성

위원장은 황인국 수원시 제2부시장, 수소 산업 분야 전문가로 위원 구성

[뉴스클리어 = 경기] 박기덕 기자 = 수소경제생태계’를 구축하고 있는 수원시가 ‘수원시 수소산업위원회’를 구성하고, 위원을 위촉했다고 밝혔다.

 

 

수원시는 21일 시청 상황실에서 수원시 수소산업위원회 위촉식·정례회의를 열고, 위원들에게 위촉장을 수여했다. 임기는 2년이다.

 

황인국 수원시 제2부시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수원시 수소산업위원회는 당연직 위원 3명과 위촉직 위원 10명으로 구성됐다. 임기는 2년이다. 위촉직 위원은 수소 산업 분야 전문가들이다.

 

수소산업위원회는 수원시가 수소 산업 관련 주요 정책을 수립하고 이행할 때 자문하는 역할을 한다.

 

수원시는 ‘경제적이고 안전한 수소도시 조성’을 비전으로 하는 수소경제생태계 운영계획(안)을 수립했다.

 

계획은 ▲안정적인 수소 생산·공급 ▲그린모빌리티 보급 확대 ▲수소산업 생태계 경쟁력 강화 ▲일상에서 수소 활용 등 4개 전략과 14개 사업으로 이뤄져 있다.

 

추진 방향은 ▲안전하고 경제적인 수소공급체계 마련 ▲추진사업 실효성 검토를 통한 환경·경제성 확보 ▲국가·광역(경기도) 추진 계획과 연계해 목표 수립 ▲시민들의 이해와 참여를 독려하는 시민 중심 시책 ▲R&D(연구&개발) 지원 중심 사업추진을 통한 타지역과의 차별성 확보 등이다.

 

2030년까지 온실가스를 2018년 기준 배출량보다 40% 감축하는 것을 목표로 설정한 수원시는 수소경제생태계 구축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2020년 10월 ‘수원시 수소산업 육성 및 지원에 관한 조례’를 제정해 제도적 기반을 마련했고, 지난해 4월에는 수원시 1호 수소충전소인 ‘수원영통 수소충전소’ 운영을 시작했다. 올해 안에 2호 ‘권선 수소충전소’를 착공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올해 1월에는 ‘수소에너지팀’을 신설해 행정 지원 기반을 마련했다.

 

황인국 제2부시장은 “수원시는 탄소중립을 실현하기 위해 수소자동차 보급, 수소 충전 인프라 구축에 앞장서고 있다”며 “수소산업위원회가 수원시 수소경제생태계 구축에 중요한 역할을 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배너

지방자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경기도교육청, 학생자치회와 함께하는 ‘2021년 평화ㆍ통일 주간’ 운영
[뉴스클리어 = 경기] 박기덕 기자 = 경기도교육청이 24일부터 31일까지 ‘2021년 평화ㆍ통일 주간’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경기도교육청에 따르면 올해 ‘학생으로부터 시작하는 평화・통일 주간’을 중점 추진한다. 이는 2020년 시흥청소년교육의회가 제안한 ‘평화・통일의 날’운영 내용을 받아들여 도내 초・중・고 모든 학생이 참여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시흥 배곧고등학교 학생자치회와 평화리더반 학생들이 주도해 마련한 ‘평화・통일 주간’내용은 ▲Let’s평화 방탈출, ▲‘하나’된 우리의 이모티콘, ▲행시의 신, ▲유 퀴즈! 온 더 코리아, ▲평화틱톡챌린지이다. 도교육청은 이 밖에도 각종 교수・학습자료와 콘텐츠를 각 학교에 안내해 학교별 교육과정과 연계하고 학생자치회와 동아리 중심으로 평화・통일 주간을 다채롭게 운영토록 했다. 도교육청 강심원 민주시민교육과장은 “우리 학생들이 기획하고 주도하는 첫 평화ㆍ통일 주간이라는 점에서 올해 평화ㆍ통일 주간의 의미가 더욱 크다”면서, “평화・통일 시대를 열어갈 주체로서 학생들이 삶에서 평화 감수성을 함양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통일교육주간은 2013년부터 해마다 5월 넷째 주에 운영해 올해로 9회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