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수원시, 장안구 연무동에 ‘스마트 버스정류장’ 설치

기둥만 있던 버스정류장, 지붕과 온열벤치·버스정보 알리미 등 설치된 스마트 정류장으로 교체

[뉴스클리어 = 경기] 박기덕 기자 = 수원시가 ‘스마트시티형 도시재생 뉴딜사업’이 진행되는 연무동에 ‘스마트 버스정류장’ 2개소를 설치했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도시재생 뉴딜사업 대상지 내 ‘수원시 글로벌평생학습관’(창룡문·연무대 방면), ‘연무시장 입구’(수원시글로벌평생학습관·우만주공아파트 방면) 정류장 등 지주식(支柱式) 버스정류장 2개소를 스마트 버스정류장으로 교체 설치했다.

 

지주식 버스정류장에는 지붕이 없어 비·눈이 내리거나 햇볕이 뜨거울 때 버스를 기다리는 시민들이 불편을 겪었다. 벤치도 없어 서서 기다려야 했다.

 

‘스마트 버스정류장’에는 지붕과 온열 벤치, 미세먼지 농도·온습도 등을 알려주는 미세먼지 신호등, LED 버스정보알리미 등이 있다. 시민들은 한결 쾌적한 환경에서 버스를 기다릴 수 있게 됐다.

 

연무동은 2019년 10월, 국토교통부 주관 ‘2019 하반기 도시재생뉴딜 공모사업’ 대상지로 선정됐다. 2020년 시작된 사업은 2023년까지 단계별로 추진된다. 연무동 도시재생사업인 ▲연무마을 거점 공간 조성 ▲주거환경 개선 ▲마을환경 정비사업 ▲공동체 활성화 사업과 연계해 주민 수요를 반영한 스마트 서비스 10여 개를 적용한다.

 

수원시는 보도자료를 통해 “시민들이 버스정류장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지주식 버스정류장을 스마트 버스정류장으로 교체했다”며 “시민들이 쾌적하게 생활할 수 있는 도시 환경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전했다.

배너

지방자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경기도교육청, 학생자치회와 함께하는 ‘2021년 평화ㆍ통일 주간’ 운영
[뉴스클리어 = 경기] 박기덕 기자 = 경기도교육청이 24일부터 31일까지 ‘2021년 평화ㆍ통일 주간’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경기도교육청에 따르면 올해 ‘학생으로부터 시작하는 평화・통일 주간’을 중점 추진한다. 이는 2020년 시흥청소년교육의회가 제안한 ‘평화・통일의 날’운영 내용을 받아들여 도내 초・중・고 모든 학생이 참여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시흥 배곧고등학교 학생자치회와 평화리더반 학생들이 주도해 마련한 ‘평화・통일 주간’내용은 ▲Let’s평화 방탈출, ▲‘하나’된 우리의 이모티콘, ▲행시의 신, ▲유 퀴즈! 온 더 코리아, ▲평화틱톡챌린지이다. 도교육청은 이 밖에도 각종 교수・학습자료와 콘텐츠를 각 학교에 안내해 학교별 교육과정과 연계하고 학생자치회와 동아리 중심으로 평화・통일 주간을 다채롭게 운영토록 했다. 도교육청 강심원 민주시민교육과장은 “우리 학생들이 기획하고 주도하는 첫 평화ㆍ통일 주간이라는 점에서 올해 평화ㆍ통일 주간의 의미가 더욱 크다”면서, “평화・통일 시대를 열어갈 주체로서 학생들이 삶에서 평화 감수성을 함양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통일교육주간은 2013년부터 해마다 5월 넷째 주에 운영해 올해로 9회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