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문 대통령, 한·미 정상회담..한반도 비핵화 및 평화 정착 재확인

문 대통령, 남북 정상회담 조만간 추진할 계획 밝혀..
트럼프 대통령, 김정은 위원장과의 대화의 문은 항상 열려 있어..

[정치부 = 박기덕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과 한·미 정상회담을 마치고 귀국길에 올랐다.

 

 

이번 한·미 정상회담 결과는 북·미간 협상 결렬과 상관없이 다시한번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 정착이라는 공동의 목표를 재확인 했다.


문 대통령은 담대한 비전과 지도력으로 한반도 문제의 최종적이고 평화적인 해결책을 모색하는 트럼프 대통령의 결의를 높이 평가하며 지지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두 번의 정상회담을 통한 트럼프 대통령의 주도적 관여 노력이 북한의 핵.미사일 시험 유예를 포함하여 지금까지 진전을 이루는 데 핵심적 역할을 해왔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문 대통령이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을 완화하고 남북관계를 개선함으로써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를 위한 유리한 환경을 조성하는 데 주도적 역할을 해 온 점을 높이 평가했다.

 

아울러 양 정상은 톱다운 방식이 앞으로도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필수적이라는 인식을 같이하고,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과의 대화의 문은 항상 열려있다는 것을 강조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조만간 남북 정상회담을 추진할 계획을 설명하고, 차기 북·미정상회담이 비핵화 협상 과정에서 또 다른 이정표가 되도록 트럼프 대통령과 긴밀히 협력해나갈 의지를 재확인 했다.


이와 함께 양 정상은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의 역사적 의미를 되새기면서, 한반도와 동북아 평화 및 안보의 핵심축인 동맹 관계를 지속 강화시켜 나가기로 했다.

배너

지역

더보기

공공정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