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인천시, 가족친화형 중저가 우수 숙박업소 정비, 아이스테이(I-stay) 1차 현장심사 완료

신규 아이스테이 7개소 지정 예정
기존 아이스테이 기준미달 111개소 2차 현장평가 후 지정 취소여부 판단

 

[인천 = 최서윤 기자] 인천시는 중저가 우수숙박업소인 아이스테이(I-STAY)를 정비하고자 10개반 25명이 심사기준표에 의한 1차 현장심사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그동안 2014년부터 2018년까지 지정·운영하던 기존 아이스테이 186개소에 대하여 1차 현장평가에 앞서 영업주가 스스로 숙박업소 운영실태를 평가하고, 정비하도록 올해 2월부터 4월까지 3개월간 자율점검 기간을 운영하였고, 지난 5월 7일부터 31일까지 명예공중위생감시원을 통하여 1차 현장평가를 실시했다.

 

그 결과, 아이스테이 기준 적합업소는 전체의 29.6%인 55개소이며, 기준미달 업소는 59.7%인 111개소이고, 취소대상(영업정지 이상 행정처분 및 폐문 등)은 10.7%인 20개소로 나타났다.

 

또한 아이스테이 신규 지정 추천업소 18개소에 대하여 민·관 합동 현장심사 실시결과 아이스테이 지정기준에 적합한 곳은 39%인 7개소이고, 50%인 9개소는 부적합, 2개소는 지정포기 했다.

 

아이스테이 1차 현장평가에서 만점을 받아야 하는 필수항목이 기준에 미달된 97개소의 부적합 사항을 분석한 결과, 건전한 환경에 위배되는 대실 표기 업소가 필수항목 부적합업소대비 49.4%인 48개소로 가장 많았다.

 

시민들의 가족단위 여가생활이 확대되면서 숙박시설이 휴식과 건전한 즐거움을 향유하는 공간으로 발전하고 있는 시대에 대실 위주 운영 업소는 우수 숙박업소로 적정하지 않다고 판단되어 계도를 통해 정화해 나갈 예정이다.

 

소방안전관리 분야에서도 객실 내 비상대피도 미부착업소가 37.1%인 36개소로 높게 나타났다. 우수 숙박업소로서 사고발생 대비 시민의 안전을 강화하기 위해 일반숙박업소보다 한차원 높게 강화된 안전관리에 영업주의 참여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석환 위생안전과장은 “아이스테이 신규 지정 현장심사 결과 기준점수에 미달된 업소 중 개선이 가능한 곳은 향후 민·관 합동 확인평가를 통해 지정여부를 결정하겠다.”라며, “또한, 기존 아이스테이 2차 확인평가에서 지정기준에 미달되는 곳은 지정을 취소하는 등 아이스테이 재정비를 실시하여 국내‧외 여행객의 숙박 만족도 향상 및 관광 인천 이미지 제고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안젤리미술관, 권숙자 순회전 ‘부활-피어나는 삶’ 춘천서 개최
[뉴스클리어 = 김경원 기자] 안젤리미술관은 권숙자 작가의 2019 순회전 ‘부활-피어나는 삶’을 1일부터 31일까지 춘천 아가갤러리에서 개최한다고 지난 10일 밝혔다. 권숙자의 대표작 ‘주님을 향한 찬양(1998년작)’, ‘부활의 향기(2008년작)’ 등 총 45점의 작품이 전시된다. 종교적인 사순과 부활의 의미를 담은 작품들부터 한 인간으로서 작가 내면의 수난과 죽음, 부활을 주제로 한 극사실회화, 독특한 재료들을 사용한 릴리프 기법의 입체작품들까지 볼 수 있다. 전시는 1부-어둠과 혼돈(1전시장), 2부-부활 피어나는 삶(2전시장)으로 구성된다. 최재희 안젤리미술관 큐레이터는 “미술가에게 생명과 같은 시력을 잃어가고 있는 작가의 또 다른 시각적 수난과 죽음, 고뇌와 노고의 과정을 통하여 새롭게 부활해가는 작품들을 만나볼 수 있는 귀한 기회가 될 것”이라며 “이번 전시가 우리 삶 속의 부활, 피어나는 삶을 꿈꾸고 관조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순회전은 ‘미술창작 전시공간 활성화 지원 사업’의 일환으로 국민체육진흥기금을 지원받아 개최됐다. 이 사업은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가 주최/주관해 수도권에 집중된 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