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수원시, '2019 공동주택 공동체 활성화 지원사업' 모집

수원시, 대화방·공동육아방 조성 등 사업에 최대 900만 원 지원. 7월 1일~26일 신청해야

[경기남부 = 박기덕 기자] 수원시가 ‘2019 공동주택 공동체 활성화 지원사업’에 참여할 공동주택을 7월 1일부터 26일까지 모집한다. 


공동주택 공동체 활성화 지원사업은 공동주택에 거주하는 주민들의 갈등을 해소하고, 소통하는 공동체 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공동주택 내 소통 공간을 만들거나 여러 가지 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이다. 


공모 분야는 ▲대화방(토론방), 공동육아방·공동빨래방, 홈페이지·스마트폰 앱 구축 등 주민참여 역량 강화를 위한 주민소통 사업 ▲입주자 대표회의 생중계 시스템 구축 등 투명한 관리를 위한 사업 ▲에너지 절감을 통한 관리비 내리기 사업 ▲소통함(엽서함) 설치 등 층간 소음·흡연 등으로 인한 주민갈등 해소 사업 ▲그 밖에 공동체 활성화를 위한 시스템 구축 사업 등이다. 

예시로 제시한 사업을 제외하고도 사업 유형에 걸맞은 다양한 사업을 추진할 수 있다. 


1개 단지가 1개 사업을 응모할 수 있으며 지원 금액은 최대 900만 원이다. 


주택법에 의해 사업계획승인을 받아 완공된 수원시 소재 20세대 이상 공동주택이 응모할 수 있다. 


입주자대표회의 의결을 거친 관리주체가 지원 신청서를 수원시 공동주택과(수원시청 본관 1층)에 방문하거나 등기우편으로 제출해야 한다. 


지원 신청서는 수원시청 홈페이지(www.suwon.go.kr) ‘분야별정보→도시→주택→주택공지사항’ 게시판에서 내려받을 수 있다.


입주자대표회의 의결서와 회의 결과 공고문 사본, 사업계획서, 사업비내역서 등을 함께 제출해야 한다. 


수원시는 지원심의위원회를 구성해 사업필요성, 실현가능성, 효과성, 지속성, 주민참여도, 정보전달력 등을 평가해 지원 대상을 선정할 계획이다. 선정 결과는 8월 중 개별 통보한다. 


수원시 관계자는 “공동주택이 늘어나면서 층간소음이나 소통 부재로 인한 입주민 간의 갈등이 증가하고 있다”면서 “공동체 활성화를 위한 공간 조성·시스템 구축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지역

더보기

공공정책

더보기
박효석 시인, 25번째 시집 ‘사랑하고 싶을 때 사랑하라’ 출간
[뉴스클리어 = 박기덕 기자] 한국 문학계 원로 시인인 박효석 시인(74)이 사랑이라는 소재로 연작 작품 80여편을 묶어 스물다섯 번째 시집 ‘사랑하고 싶을 때 사랑하라’를 출간했다. 박효석 시인의 시집에는 사연이 담겨 있다. 그는 6.25 전쟁 고아 출신 시인으로 그의 나이 4세이던 6.25 전쟁 당시 경기도 안양에서 폭격으로 부모를 잃었다. 살아남은 누이와 같이 한 보육원에서 젊은 인생을 살아왔고 훗날 김윤숙 동화 작가와 결혼해 새로운 시인의 삶을 시작했다. 박효석 시인은 시인이 되어 등단한 지 약 42년이 된 원로 시인이다. 박효석 선생은 1년에 두 번씩 시집을 내는 시인이다. 이렇게 시집을 많이 내는 원로 문인은 드물다. 월간 시사문단사 편집부 기자가 그 이유에 대해 묻자 선생은 남은 삶을 시로 버틴다고 답했다. 시로 삶을 버티는 시인의 문학정신은 코로나19를 겪는 지금 시대에 문인들이나 후학들이 배워야 할 귀감이 될 말이다. 박효석 선생의 나이는 올해 70세 중반이다. 시집의 자서에서 박효석 선생은 다음과 같이 밝혔다. ‘이번 시집에서도 80개의 대상을 향한 사랑을 표현해보았습니다. 얼마만큼 그 대상들의 가슴을 감동으로 젖게 할지 모르겠습니다만 확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