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화성시 언론탄합을 규탄하는 언론인들 기자회견 열어

[경기남부 = 박기덕 기자] 화사연(화성시를 사랑하는 기자연합회)은 25일 화성시의회 1층 대회의실에서 언론인, 화성시의회 의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화성시의 언론탄압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박봉석 화사연 회장은 “서철모 화성시장이 시정을 이끌면서 변질된 언론행정을 펼치고 있다”며 “언론사 통제와 길들이기를 자행하고 있어, 이를 강력하게 규탄하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고 밝혔다.

 

박 회장은 “화성시는 지역 언론사의 옥석을 가린다는 명목아래 다음과 네이버 포털 검색제휴 유·무로 언론사를 평가 및 기준을 삼고 있다”고 지적하며 “이것은 언론의 공정성마저 좌지우지 하려는 기본적 소양도 없는 패악적인 행위”라고 강력히 비판했다.

 

또한 박 회장은 언론사들의 기사전달의 다양성에 대해 “이 시대의 사회는 모바일의 일상화로 포털 등록의 필요성이 그리 중요하지 않다”고 지적하며 “SNS를 통한 기사전달이 독자들에게 양질의 기사를 충분히 전달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그동안 화사연은 많은 고민 끝에 화성시의 언론 길들이기 행포에 도저히 묵과 할 수 없어 동료 기자 여러분에게 협조를 구하며, 정상적인 언론활동을 하는 동료 언론사들에게도 피해가 갈수 있기 때문에 이 자리를 만들었다”며 “화성시가 언론사들의 공정성과 표현의 자유를 묵살하는 명백한 언론탄압”이라고 밝혔다.

 

특히 서철모 화성시장에 대해서는 “민선7기 취임이후 일 년이 지난 지금까지 단 한 번도 언론인들과 소통의 시간조차도 갖지 않았다”고 말하며 “소통 없는 행정은 무지함의 극치”라고 규탄했다.

 

박 회장은 오늘의 기자회견을 통해 요구사항을 전했다. ▲첫째, 화성시는 다음과 네이버만이 매체 파급력을 낼 수 있다고 단정하는 화성시는 화사연은 물론 화성시청에 출입기자들에게 정중하게 사과할 것을 요구한다 ▲둘째, 서철모 화성시장은 입맛에 맞는 보도자료 및 취재지원자료를 즉각 중단하고, 시민의 눈과 귀, 입이 되어 대변하는 인터넷언론사들에게 불합리한 화성시의 요구는 절대 수용할 수 없다 ▲셋째, 서철모 화성시장은 더 이상 광고 홍보비로 언론사들을 우롱하지 말고 기자간담회를 갖기를 희망한다 ▲넷째, 서 시장 개인홍보실로 전락한 언론홍보실을 폐쇄하고, 남은 인력을 부족한 부서로 보내어 민원인의 편의에서 일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아울러 기자회견 후 질의가 이어졌다. 그 중 기자회견 목적이 네이버·다음 포털 등록 기준에 광고비를 받지 못해서 하는 것이냐는 질문에 박 회장은 “이번 기자회견은 저희만의 문제가 아니다. 앞으로 모든 언론사에게 가해질 화성시의 독단적인 탄압을 두고만 볼 수 없기 때문이며 엄격한 기준으로 평가받아 올바른 광고집행이 되길 바라는 취지”라고 답했다.

 

이어진 질문으로 서철모 시장이 소통이 없다는데, 시장은 시민과의 대화 등 오히려 소통행보를 보이고 있는 것에 반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서시장의 시민소통 행보는 일방통행식의 홍보용 만남이다. 시장이라면 정책에 반대하는 사람도 만나 듣고 경청해야 한다”며 “경기도 31개군 시군에서는 취임 후 기자회견을 통해 성과와 과오 등 언론사와 소통하고 있는데도, 유독 서 시장은 취임 일주년이 다 지나도록 단 한 번도 기자회견을 갖지 않았다”고 지적하며 “또한 언론 홍보비로 지적성 기사를 올리는 언론을 통제하려는 것이기 때문이다”라고 역설했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A기자는 “화성시뿐만 아니라 지금 수원시에서 악법이 통과됐다. 이 이야기를 화성에서만 할 게 아니라 경기도 모든 시군에 대해 말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밖에도 기자회견에 참석한 B기자는 “모든 언론사들이 합하여 나가야 한다. 이번 기자회견은 앞으로의 언론 미래를 봤을 때 좋은 취지로 모였다”면서 “이번에 법적인 모임을 창설하여 대응하려고 한다”고 협력의 뜻을 밝혔다.

 

이어 기자회견 이후 화성시에서 응답이 없다면 향후 어떤 대안이 있는가에 대한 질문에 “화성시를 출입하는 타 기자모임과 협력하여 소통을 할 수 있는 토론회 등 의견을 나눌 자리를 마련할 것이며, 또한 뜻이 관철될 때까지 법적인 투쟁까지도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여러 대안 중에 다른 언론인들과의 협의는 있었는가에 대해 “우선은 대안을 마련해 제시하고, 앞으로 더 많은 언론사들의 입장과 내용을 합하여 함께 나갈 생각이다. 토론회, 1인 시위, 제정당에도 우리의 목소리를 전해 소통하는 화성시가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화성시 언론탄압에 대한 규탄 기자회견에 대해서 화성시 홍보기획관 관계자는 “다양한 의견 잘 들었다. 저희가 탄압의 목적이 아닌데 오해가 있는 것 같다. 해석의 차이가 있는 거 같다. 앞으로 출입하는 언론에 대해 차후 만남에서 말씀드리겠다”면서 기자회견 내용에 대해서는 “무리하게 보도를 막은 적은 없다. 취재를 유도하는 과정에서 지적성 기자 30% 인정이라고 표시한 거다. 화성시에 적을 둔 언론사가 50%의 콘텐츠를 올려야 하는 것도 필요 없다. 그렇지만 홍보기사를 써주면 당연히 약간 반영이 된다. 그리고 광고는 광고주인 시장 고유의 권한이다”라고 답변했다.

 

화사연(화성시를 사랑하는 기자 연합회) 공동취재

배너


안젤리미술관, 권숙자 순회전 ‘부활-피어나는 삶’ 춘천서 개최
[뉴스클리어 = 김경원 기자] 안젤리미술관은 권숙자 작가의 2019 순회전 ‘부활-피어나는 삶’을 1일부터 31일까지 춘천 아가갤러리에서 개최한다고 지난 10일 밝혔다. 권숙자의 대표작 ‘주님을 향한 찬양(1998년작)’, ‘부활의 향기(2008년작)’ 등 총 45점의 작품이 전시된다. 종교적인 사순과 부활의 의미를 담은 작품들부터 한 인간으로서 작가 내면의 수난과 죽음, 부활을 주제로 한 극사실회화, 독특한 재료들을 사용한 릴리프 기법의 입체작품들까지 볼 수 있다. 전시는 1부-어둠과 혼돈(1전시장), 2부-부활 피어나는 삶(2전시장)으로 구성된다. 최재희 안젤리미술관 큐레이터는 “미술가에게 생명과 같은 시력을 잃어가고 있는 작가의 또 다른 시각적 수난과 죽음, 고뇌와 노고의 과정을 통하여 새롭게 부활해가는 작품들을 만나볼 수 있는 귀한 기회가 될 것”이라며 “이번 전시가 우리 삶 속의 부활, 피어나는 삶을 꿈꾸고 관조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순회전은 ‘미술창작 전시공간 활성화 지원 사업’의 일환으로 국민체육진흥기금을 지원받아 개최됐다. 이 사업은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가 주최/주관해 수도권에 집중된 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