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유니드캐릭터, 넥스트드림엔젤클럽으로부터 시드투자 유치

[뉴스클리어 = 김경원 기자] 캐릭터 창작 및 애니메이션 제작사인 유니드캐릭터가 금융권 및 전문직 중심으로 구성된 넥스트드림엔젤클럽으로부터 시드투자를 유치했다고 밝혔다.

유니드캐릭터는 자체 캐릭터를 창작, 캐릭터 IP를 활용해 애니메이션, 상품 디자인 등을 제공하고 있으며, 자체 캐릭터로 크리켓팡, 로즈킨더, 토마몬 등이 있다. 유니드캐릭터는 현재 인도 국민스포츠인 크리켓을 소재로 한 ‘크리켓팡’ TV애니메이션 제작을 통해 2020년 인도 시장 진출을 앞두고 있다.

넥스트드림엔젤클럽 태성환 회장은 유니드캐릭터에 투자하게 된 배경으로 ‘인도 캐릭터 시장의 잠재력’과 ‘유니드캐릭터의 맨파워’를 꼽는다. 태 회장은 “인도는 중국 다음으로 인구가 많은 국가로 캐릭터 산업은 이제 시작하는 단계이지만 라이센싱 산업 성장률과 시장 잠재력이 매우 큰 시장이다. 인도의 아동인구는 약 3억명으로 중국의 아동인구보다도 많으며 한국의 아동인구보다 100배나 많아 전 세계에서 가장 큰 시장을 공략하는 것이 의미가 있다. 무엇보다도 송민수 대표가 뽀로로로 유명한 아이코닉스와 삼성에버랜드 등에서 다년 간 캐릭터, 콘텐츠사업을 담당했던 경력과 TV애니메이션 경력 프로듀서 및 전문 시나리오 작가 등 캐릭터 사업에서 최소 9년 이상의 경력을 보유한 팀원들의 맨파워가 결정적인 투자 배경”이라고 밝혔다.

유니드캐릭터는 올해 1월 인도 최대의 브랜드 및 IP 라이센싱 전문 회사인 License India와 인도 현지 사업 파트너십을 맺고 애니메이션 ‘크리켓팡’ 제작을 통해 인도 메이저 TV채널 방영 및 라이센싱 등을 진행 예정이다. 그뿐만 아니라 인도 진출 이후 크리켓 문화가 퍼져있는 남아공, 영국, 호주 등 글로벌로도 애니메이션을 배급할 계획이다.

송민수 대표는 “이번 시드투자 유치를 통해 ‘크리켓팡’ 애니메이션 제작 속도가 빨라질 예정이며 인도 현지 배급사, 테마파크 등을 통해 긍정적인 레퍼런스를 확보하여 사업진출이 가시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유니드캐릭터 측은 최근 정부의 콘텐츠 강국 육성을 위해 2022년까지 1조원 이상 투자하겠다는 의지와 맞물려 인도 콘텐츠 시장에 선도적으로 진출하고 있는 자사 향후 비전에 귀추가 주목된다고 밝혔다.
배너


유니드캐릭터, 넥스트드림엔젤클럽으로부터 시드투자 유치
[뉴스클리어 = 김경원 기자] 캐릭터 창작 및 애니메이션 제작사인 유니드캐릭터가 금융권 및 전문직 중심으로 구성된 넥스트드림엔젤클럽으로부터 시드투자를 유치했다고 밝혔다. 유니드캐릭터는 자체 캐릭터를 창작, 캐릭터 IP를 활용해 애니메이션, 상품 디자인 등을 제공하고 있으며, 자체 캐릭터로 크리켓팡, 로즈킨더, 토마몬 등이 있다. 유니드캐릭터는 현재 인도 국민스포츠인 크리켓을 소재로 한 ‘크리켓팡’ TV애니메이션 제작을 통해 2020년 인도 시장 진출을 앞두고 있다. 넥스트드림엔젤클럽 태성환 회장은 유니드캐릭터에 투자하게 된 배경으로 ‘인도 캐릭터 시장의 잠재력’과 ‘유니드캐릭터의 맨파워’를 꼽는다. 태 회장은 “인도는 중국 다음으로 인구가 많은 국가로 캐릭터 산업은 이제 시작하는 단계이지만 라이센싱 산업 성장률과 시장 잠재력이 매우 큰 시장이다. 인도의 아동인구는 약 3억명으로 중국의 아동인구보다도 많으며 한국의 아동인구보다 100배나 많아 전 세계에서 가장 큰 시장을 공략하는 것이 의미가 있다. 무엇보다도 송민수 대표가 뽀로로로 유명한 아이코닉스와 삼성에버랜드 등에서 다년 간 캐릭터, 콘텐츠사업을 담당했던 경력과 TV애니메이션 경력 프로듀서 및