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언론인에서 나무화가로 변신 ‘가문비숲에서’ 지영선 개인전

[뉴스클리어 = 김경원 기자] 언론인으로, 외교관으로, 환경운동가로 다양한 활동을 펼쳐온 지영선 서울그린트러스트 이사장이 화가로서 10년 만에 첫 개인전을 연다.

오는 12월 4~10일 서울 인사동 갤러리H에서 열리는 전시회는 ‘가문비 숲에서’라는 제목의 100호 작품을 비롯, 아크릴로 그린 다양한 숲과 나무 그림만으로 채워져 있다.

2010년 환경운동, 숲가꾸기운동과 함께 홍익대 미술디자인교육원에서 그림을 그리기 시작한 지씨는 지난 10년 자연과 나눈 사랑을 나무와 숲 그림으로 캔버스에 담았다.

“키가 크고 꼿꼿하다고 해서 제 별명이 가문비나무인데요. 지난 여름 루마니아의 카르파티아산맥에서 만난 가문비 숲의 웅장한 자태는 숨이 막힐 정도였습니다.”

‘중앙일보’, ‘동아일보’, ‘한겨레’에서 30여년 기자, 논설위원으로 재직한 지씨는 현직에서 물러난 뒤 2006~08년 보스턴 총영사, 2010년 환경운동연합 공동대표를 지냈다. 현재도 (사)생명의숲 공동대표, (재)서울그린트러스트 이사장으로 활동중이다. 2012년 2회부터 2018년 6회까지 르마르디 단체전에 출품했다.
배너

지역

더보기

공공정책

더보기
GS25, 지역경제 활성화와 소비심리 증진 위해 서울시와 손잡고 업무협약 체결
[뉴스클리어 = 박기덕 기자] GS25가 서울시와 손을 잡고 지역 경제 활성화 및 소상공인 결제 수수료 절감을 위해 나섰다. GS25과 서울시는 지난 10일 오후 2시 ‘서울 사랑 상품권 이용 및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한 업무 협약식을 진행했다. 서울특별시청에서 진행된 이번 MOU에는 조윤성 GS리테일 사장과 김성기 GS25 편의점지원부문장, 서정협 서울시 행정1부시장, 서성만 노동민생정책관 등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참석자들은 MOU에 앞서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한 소상공인 지원과 경제 활성화를 위한 협력 증진을 위해 다양한 의견을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이번 MOU에서는 서울 사랑 상품권 유통 활성화를 위한 홍보 활동,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상품권 소비 프로모션 활동 지원 등에 적극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 이번 체결된 MOU를 통해 소비자와 가장 가까운 곳에 있는 편의점을 통한 지역 상품권 사용처 홍보 활동 강화, 지역사랑 상품권의 결제 편리성으로 보다 실질적인 소비 진작 효과를 볼 것으로 전망된다. 이 협약식에 앞서 GS25에서 지난 1월부터 모바일형 지역사랑 상품권인 제로페이 결제 서비스 도입, 홍보 등을 진행했으며 이로 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