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오산시, 유엔군 초전기념관-오산교육재단, 시민참여학교 사업 위해 공동협력 협약 체결

[뉴스클리어 = 박기덕 기자] 오산시 유엔군 초전기념관(관장 김동희)과 오산교육재단(이사장 곽상욱)은 21일 유엔군 초전기념관 평화배움터에서 ‘학교연계교육(시민참여학교) 공동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유엔군 초전기념관은 2013년 개관이래 오산교육재단의 학교연계 교육인 시민참여학교를 지속적으로 지원해왔다. 이번 협약은 양 기관이 보다 긴밀한 협력관계 구축을 통해 사업의 성과 제고와 상호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추진됐다.

 

이 날 협약식에서 김동희 유엔군 초전기념관장과 조기봉 오산교육재단 상임이사는 ‘교육도시 오산’에 걸맞은 양질의 교육을 관내 학교에 제공하기 위한 상호 노력과 인적․물적․재정적 지원을 골자로 하는 협약서를 교환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양 기관은 향후 공동 수업 개발, 강사 전문성 강화 등 시민참여학교의 질적 향상을 위한 실질적 노력을 지속 추진할 계획이다.

 

김동희 유엔군 초전기념관장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우리 기념관이 오산의 대표적인 역사문화교육기관으로 자리매김하며 시민들에게 보다 질 높은 교육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지역

더보기

공공정책

더보기
현대자동차그룹, 롯데렌탈·SK렌터카·쏘카와 MOU 체결
[뉴스클리어 = 박기덕 기자] 현대차그룹은 최근 롯데렌탈과 SK렌터카, 쏘카와 ‘모빌리티 사업 협력을 위한 MOU’를 각각 체결했다고 지난 30일 밝혔다. MOU 체결에 따라 현대차그룹은 각 업체들과 차량 운행 및 모빌리티 서비스 제공 과정에서 생성되는 다양한 데이터의 상호 교류 체계를 갖추고 서비스 개선 및 고도화, 신규 비즈니스 창출 등을 도모하기로 했다.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자동차 기업과 모빌리티 서비스 업체가 공동으로 데이터 교류에 적극 나서는 것은 이례적이다. 특히 국내 모빌리티 산업 활성화와 4차 산업 시대 혁신을 주도하기 위해 모빌리티 핵심 사업자들이 상생의 뜻을 함께 모았다는 데 의미가 있다. 최근 모빌리티 산업이 개인 맞춤형 서비스로 빠르게 발전함에 따라 모빌리티 비즈니스 혁신은 기본적으로 차량 데이터 확보에 의해 좌우된다고 봐도 과언이 아니다. 주요 모빌리티 사업자들이 연구개발 인력의 상당수를 데이터 분석 업무에 배치하고 있는 것도 이 때문이다. 이러한 가운데 현대차그룹을 중심으로 국내 렌터카 및 카셰어링 업계 선도 기업들이 모빌리티 관련 데이터 교류 대협력을 추진함에 따라 국내 모빌리티 산업에 미칠 파급 효과와 시너지는 상당할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