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수원시, 일반 가정에 ‘저녹스 보일러’ 설치 지원

1대 당 20만 원 지원… 총 5560대 설치 지원

[뉴스클리어 = 박기덕 기자] 수원시가 가정용 일반 보일러를 ‘저녹스 보일러’로 교체하는 가정에 1대당 20만 원(저소득 가정 50만 원)을 지원한다.

 

 

저녹스(低NOx) 보일러는 미세먼지 발생 원인 중 하나인 질소산화물 배출량이 일반 보일러보다 77%가량 적고, 에너지 효율은 10%가량 높은 친환경 보일러로 한국환경산업기술원에서 환경표지 인증을 받은 제품을 말한다. ‘저녹스’는 질소산화물(NOx)이 적다는 의미다.

 

수원시는 올해 일반 가정 5510대, 저소득 가정(국민기초생활 보장법에 따른 생계급여 수급자·차상위계층) 50대 등 총 5560대 교체를 지원한다.

 

수원시에 있는 주택 소유주나 소유주 위임을 받은 세입자가 신청할 수 있다. 저녹스 보일러 판매 대리점을 방문해 보조금 신청서를 작성해 제출하면 저렴한 가격에 저녹스 보일러를 설치할 수 있다.

 

저소득층은 수급자증명서, 차상위계층확인서 등 증명서류를 함께 제출해야 한다. 신청 순서에 따라 지원금을 지급한다.

 

저녹스 보일러는 응축수가 발생하기 때문에 응축수 배관설치가 불가능한 가정은 설치할 수 없다. 보일러 제작사에 설치 가능 여부를 미리 확인해야 한다.

 

신청자와 계약한 대리점은 보조금 지급 요청서, 보일러 설치 확인서, 저녹스보일러 총괄현황 등 서류를 수원시에 방문(수원시청 별관 6층 기후대기과 대기환경팀)·전자우편(bark4694@korea.kr)으로 제출하면 된다. 신청서식은 수원시 홈페이지(https://www.suwon.go.kr) ‘공고/고시/입법예고’에 게시된 공고문에서 볼 수 있다.

 

수원시 기후대기과 관계자는 “지난 2017년부터 저녹스 보일러 1461대 설치를 지원했다”며 “올해도 많은 시민이 참여해 미세먼지 배출량도 줄이고, 에너지도 절약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배너

지역

더보기

공공정책

더보기
국토부, 타워크레인․지게차 등 건설기계 안전교육 본격 시행...5개 기관 지정
[뉴스클리어 = 김황남 기자] 국토교통부는 건설기계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관련 협회 및 단체 등 5개 기관을 건설기계조종사 안전교육기관으로 지정하고 타워크레인, 지게차, 불도저 등 건설기계 안전사고를 방지하기 위한 교육을 시행해 나간다. 이번 안전교육기관 선정은 작년 10월부터 총 16개 비영리 법인ㆍ단체 등으로부터 신청을 받아, 서류 및 현장심사를 거쳐 교육 시설ㆍ인력 등이 적합한 5개 기관을 최종 지정했다고 밝혔다. 건설기계 조종사 안전교육은 타워크레인 전복ㆍ붕괴 등 잇 다른 건설기계 사고를 방지하고자, 작년 10월 건설기계관리법 시행규칙 개정때 만들어졌다. 교육내용은 건설기계의 구조, 작업안전 및 재해예방 등으로 일반건설기계, 하역기계 두 가지 과정으로 진행되며, 건설기계 면허(총 19종) 보유자는 3년마다 받아야 한다. 다만, 경과조치로 첫 교육을 받는 시기는 건설기계 조종사 면허발급일이 ’09.12.31일 이전인 경우는 2020년까지, 면허발급일이 ’10.1.1부터 ’14.12.31일인 경우는 2021년까지, 면허발급일이 ’15.1.1일 이후인 경우는 2022년까지 교육을 받아야 한다. 이번에 지정을 받은 교육기관은 오는 2월 12일경부터 수강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