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정세균 국무총리, ‘비상국무위원워크샵’ 개최

URL복사

장·차관급 공무원 급여 30% 4개월간 반납
정부사업 위기상황에 맞춰 우선순위 재조정

[서울 = 박기덕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21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위기극복과 재도약을 위한 ‘비상국무위원워크샵’을 개최했다.

 

 

이날 회의는 ‘사회적 거리두기’의 구체적인 실천 및 실효성 제고방안을 논의하고, 코로나19 계기로위기극복 및 재도약을 위해 정부가 해야 할 역할이 무엇인지 토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 자리에 참석한 국무위원들은 국민들의 고통을 함께하는 차원에서 장·차관급 공무원의 급여 30%를 4개월간 반납하기로 결정했다.

 

특히, 이날 워크샵에서는 4월 개학을 앞두고 지금부터 보름간은 코로나19 확산위험을 확실하게 낮춰야 하는 매우 중요한 시점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을 담보할 수 있는 방안이 필요하다는데 공감하고 종교시설, 실내 체육시설, 유흥시설 등의 한시적 운영 제한 권고와 준수사항 위반 시 행정명령 발동 등을 조치하기로 결정했다.

 

이와 함께 정부사업도 위기상황에 맞춰 사업의 우선순위를 조정·추진키로 했다. 또한 코로나19 극복 이후 우리사회가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서 논의하고, 방역과 함께 미리 준비해 나가기로 의견을 모았다.

 

한편, 정세균 총리는 21일 담화문에서 집단감염 위험이 높은 종교시설과 체육시설, 유흥시설에 대해 강력히 운영 중단을 요청하고, 준수사항을 지키지 않을 경우 직접 행정명령을 발동해 집회와 집합을 금지하겠다고 밝혔다. 또 행정명령을 따르지 않는 경우 시설폐쇄는 물론 구상권 청구 등 법이 정한 가능한 모든 조치들을 적극적으로 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배너

지방자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