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정세균 국무총리, ‘비상국무위원워크샵’ 개최

URL복사

장·차관급 공무원 급여 30% 4개월간 반납
정부사업 위기상황에 맞춰 우선순위 재조정

[서울 = 박기덕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21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위기극복과 재도약을 위한 ‘비상국무위원워크샵’을 개최했다.

 

 

이날 회의는 ‘사회적 거리두기’의 구체적인 실천 및 실효성 제고방안을 논의하고, 코로나19 계기로위기극복 및 재도약을 위해 정부가 해야 할 역할이 무엇인지 토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 자리에 참석한 국무위원들은 국민들의 고통을 함께하는 차원에서 장·차관급 공무원의 급여 30%를 4개월간 반납하기로 결정했다.

 

특히, 이날 워크샵에서는 4월 개학을 앞두고 지금부터 보름간은 코로나19 확산위험을 확실하게 낮춰야 하는 매우 중요한 시점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을 담보할 수 있는 방안이 필요하다는데 공감하고 종교시설, 실내 체육시설, 유흥시설 등의 한시적 운영 제한 권고와 준수사항 위반 시 행정명령 발동 등을 조치하기로 결정했다.

 

이와 함께 정부사업도 위기상황에 맞춰 사업의 우선순위를 조정·추진키로 했다. 또한 코로나19 극복 이후 우리사회가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서 논의하고, 방역과 함께 미리 준비해 나가기로 의견을 모았다.

 

한편, 정세균 총리는 21일 담화문에서 집단감염 위험이 높은 종교시설과 체육시설, 유흥시설에 대해 강력히 운영 중단을 요청하고, 준수사항을 지키지 않을 경우 직접 행정명령을 발동해 집회와 집합을 금지하겠다고 밝혔다. 또 행정명령을 따르지 않는 경우 시설폐쇄는 물론 구상권 청구 등 법이 정한 가능한 모든 조치들을 적극적으로 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배너

지역

더보기

공공정책

더보기
조병화문학관, ‘편운 아래서 문학·미술과 놀자’ 어린이 전시 열어
[뉴스클리어 = 박기덕 기자] 조병화문학관은 2020 지역문화예술 플랫폼 육성사업 '편운 아래서 놀자' 교육 프로그램을 성공리에 진행하고 참여 학생들의 작품을 모아 '편운 아래서 문학,미술과 놀자 어린이 전시회' 개막식을 오늘 11월 12일(목) 오후 4시 경기도 안성시 양성면 난실리 조병화문학관에서 개최한다. '편운 아래서 놀자' 프로그램은 최예문 미술강사, 윤영애 문학강사, 손현숙 상주작가가 참여하여 안성시 양성면 난실리 소재 톡톡플러스지역아동센터 어린이들에게 다양하고 알찬 체험을 제공하는 문학과 미술 교육으로 진행되었다. 안성에서 태어나 안성을 빛낸 조병화시인의 문학 작품들을 소재로 하여 참여 학생들은 각자의 창의력을 바탕으로 작품들을 제작하였다. 수 개월간 진행된 프로그램 수업의 결과물 150여점은 어린이들의 다양한 상상력이 빚어낸 미술과 문학작품으로 탄생되어 놀라움을 자아낸다. 11월 12일(목) 오후 4시 조병화문학관에서 열리는 전시 개막식과 수료식에는 '편운 아래서 놀자'에 참여한 윤영애 문학강사, 최예문 미술강사, 정은혜 보조강사, 학부모님, 난실리마을 어르신들과 지역 관계자들이 참석하여 어린이들의 작품 전시회를 관람하고 어린이들의 노력과 그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