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시흥시, 다문화가족 자녀 방문학습지 수행기관 모집

[뉴스클리어 = 경기] 김경원 기자 = 시흥시가 내달 10일까지 ‘2020년 다문화가족 자녀 방문학습지 지원사업’을 수행할 수행기관(방문학습지 전문업체)을 모집한다.

 

다문화가족 자녀 방문학습지 지원사업은 다문화가족 자녀의 한국어 학습능력 향상 및 원활한 학교적응을 돕기 위해 추진된다. 만4세~만10세 다문화가족 자녀 및 초등학교에 재학 중인 중도입국자녀를 대상으로 교사가 가정방문해 1:1로 한글 또는 국어교육을 제공하는 서비스다.

 

공모신청대상은 다문화가정 자녀의 한글‧국어 학습 지도능력을 갖추고 현재 방문학습지 사업을 실시하고 있는 전문 수행기관이다.

 

공모를 원하는 기관은 시흥시 홈페이지 고시공고란에서 신청서류를 내려받아, 4월 6일부터 10일까지 여성가족과 다문화복지팀(시흥시 시청로20, 3층)으로 하면 된다.

 

심윤식 여성가족과장은 “시흥시의 다문화가족 자녀수는 3,935명으로 전국에서 6번째로 많다”며 “이 사업으로 다문화가족 자녀의 한국어 구사능력이 향상되고, 자신감과 학업능력이 높아질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배너

지역

더보기

공공정책

더보기
황상정 시인, 첫 시집 ‘홀로 선 지팡이’ 출간
[뉴스클리어 = 박기덕 기자] [제호 ] 황상정 시인이 첫 시집 ‘홀로 선 지팡이’를 출간했다. 황상정 시인은 월간 시사문단에서 정식 데뷔한 작가이다. 이 책은 전액 문화육관광부와 한국장애인문화예술원에서 창작 지원금을 받아 발간됐다. 교통사고를 당하고 중증 장애 2급 환자가 된 것은 불운의 교통사고로부터 시작됐다. 그 후 황상정 시인은 정식 시인이 돼 이번에 첫 시집을 출간했다. 즉, 그는 시인이 돼 새롭게 태어난 것이다. 일반 시인도 시집을 내는 것이 힘든 일이다. 그러나 그는 과감하게 첫 시집을 엮어냈다. 첫 시집 자서에서 황상정 시인은 이렇게 말했다. "천둥벼락 치는 어두컴컴한 긴 터널을 지나온 지 어느덧 십 년이 지났습니다. 교통사고 후 그 후유증으로 인한 우측 편마비의 뇌 병변과 우측 하지 절단의 고통을 겪으면서 수없이 울었으며 수많은 안 좋은 생각을 했었습니다. 삼 년의 병원 생활 후 퇴원을 하고 오 년의 세월 동안 우울증과 대인기피증에 원치 않는 몸부림도 쳐보았습니다. 이 자리를 빌려 저에게 삶의 희망과 용기를 북돋아 준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글을 쓰면서 하얀 도화지에 살아있는 꽃과 나비를 그려 넣고자 열심히 공부하고 노력했습니다. 오늘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