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더민주, 김대호 후보 3040세대 폄하 발언 맹공

URL복사

박성민 청년대변인 몰지각한 오만한 발언 비판
미래통합당 김대호 후보 자기자신 뉘우치고 있어..

[뉴스클리어 = 서울] 박기덕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성민 청년대변인은 6일 논평에서 김대호 관악갑 후보의 3040세대 폄하 발언과 관련하여 공개적으로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이날 박 대변인은 김 후보의 ‘3040세대 논리는 거대한 무지와 착각’이라는 비하 발언은 “국민의 일꾼이 되겠다고 나선 국회의원 후보의 입에서 나온 말이라고 믿기지 않을 만큼 오만한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진정 민심을 대변한다면 냉담한 반응을 보이는 국민들을 비판하고 비하할 것이 아니라 지난날의 과오를 돌아보고 부족한 점을 살펴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리는 것이 먼저”라고 말했다.

 

아울러 “3040세대가 가지고 있는 날카로운 문제의식과 높은 시민의식은 우리 사회의 건강한 토대가 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새로운 사회적 담론과 의제를 발굴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김 후보가 보수 세력에 냉담하다는 이유로 감히 저평가하거나 비하할 대상”이 아니라며, “거대한 무지와 착각 속에 빠진 이는 3040세대가 아닌 바로 김대호 후보 본인”이라고 꼬집었다.

 

한편, 미래통합당 선거대책위원회는 이날 발언과 관련하여 김 후보를 즉각 엄중경고 했다며, 김 후보도 자신의 잘못을 뉘우치고 사과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통합당 선대위를 비롯한 모든 후보자는 앞으로 더욱 신중하고 겸허한 자세로 선거운동에 임하겠다고 다짐했다.

배너

지역

더보기

공공정책

더보기
조병화문학관, ‘편운 아래서 문학·미술과 놀자’ 어린이 전시 열어
[뉴스클리어 = 박기덕 기자] 조병화문학관은 2020 지역문화예술 플랫폼 육성사업 '편운 아래서 놀자' 교육 프로그램을 성공리에 진행하고 참여 학생들의 작품을 모아 '편운 아래서 문학,미술과 놀자 어린이 전시회' 개막식을 오늘 11월 12일(목) 오후 4시 경기도 안성시 양성면 난실리 조병화문학관에서 개최한다. '편운 아래서 놀자' 프로그램은 최예문 미술강사, 윤영애 문학강사, 손현숙 상주작가가 참여하여 안성시 양성면 난실리 소재 톡톡플러스지역아동센터 어린이들에게 다양하고 알찬 체험을 제공하는 문학과 미술 교육으로 진행되었다. 안성에서 태어나 안성을 빛낸 조병화시인의 문학 작품들을 소재로 하여 참여 학생들은 각자의 창의력을 바탕으로 작품들을 제작하였다. 수 개월간 진행된 프로그램 수업의 결과물 150여점은 어린이들의 다양한 상상력이 빚어낸 미술과 문학작품으로 탄생되어 놀라움을 자아낸다. 11월 12일(목) 오후 4시 조병화문학관에서 열리는 전시 개막식과 수료식에는 '편운 아래서 놀자'에 참여한 윤영애 문학강사, 최예문 미술강사, 정은혜 보조강사, 학부모님, 난실리마을 어르신들과 지역 관계자들이 참석하여 어린이들의 작품 전시회를 관람하고 어린이들의 노력과 그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