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더민주, 김대호 후보 3040세대 폄하 발언 맹공

URL복사

박성민 청년대변인 몰지각한 오만한 발언 비판
미래통합당 김대호 후보 자기자신 뉘우치고 있어..

[뉴스클리어 = 서울] 박기덕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성민 청년대변인은 6일 논평에서 김대호 관악갑 후보의 3040세대 폄하 발언과 관련하여 공개적으로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이날 박 대변인은 김 후보의 ‘3040세대 논리는 거대한 무지와 착각’이라는 비하 발언은 “국민의 일꾼이 되겠다고 나선 국회의원 후보의 입에서 나온 말이라고 믿기지 않을 만큼 오만한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진정 민심을 대변한다면 냉담한 반응을 보이는 국민들을 비판하고 비하할 것이 아니라 지난날의 과오를 돌아보고 부족한 점을 살펴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리는 것이 먼저”라고 말했다.

 

아울러 “3040세대가 가지고 있는 날카로운 문제의식과 높은 시민의식은 우리 사회의 건강한 토대가 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새로운 사회적 담론과 의제를 발굴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김 후보가 보수 세력에 냉담하다는 이유로 감히 저평가하거나 비하할 대상”이 아니라며, “거대한 무지와 착각 속에 빠진 이는 3040세대가 아닌 바로 김대호 후보 본인”이라고 꼬집었다.

 

한편, 미래통합당 선거대책위원회는 이날 발언과 관련하여 김 후보를 즉각 엄중경고 했다며, 김 후보도 자신의 잘못을 뉘우치고 사과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통합당 선대위를 비롯한 모든 후보자는 앞으로 더욱 신중하고 겸허한 자세로 선거운동에 임하겠다고 다짐했다.

배너

지방자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