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 '막말' 파문 머리숙여 사과

URL복사

공당 국회의원 후보가 입에 올려서는 안 되는 단어 내뱉은 것
통합당에 한 번만 기회 달라···실망하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

[뉴스클리어 = 서울] 박기덕 기자 = 미래통합당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은 9일 긴급 현안 기자회견을 열고 김대호(관악갑), 차명진(부천병) 두 후보자 '막말' 파문과 관련하여 머리 숙여 사과했다.

 

 

이날 김 위원장은 “참으로 송구한 마음으로 이 자리에 섰다”며 “통합당의 국회의원 후보자 두 사람이 말을 함부로 해서, 국민 여러분 실망하고 화나게 한 것 정말 죄송스럽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말이 적절한지 아닌지를 따질 문제가 아니다. 공당의 국회의원 후보가 입에 올려서는 결코 안 되는 수준의 단어를 내뱉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사실 제가 이 당에 온 지 열하루 째다. 이 당의 행태가 여러 번 실망스럽고, 포기해야 하는 건지 잠시 생각도 해봤다”고 피력하며, “그래도 제가 생의 마지막 소임이라면서 시작한 일이고, 나라가 가는 방향을 되돌리라는 국민 목소리가 너무도 절박해, 오늘 여러분 앞에 이렇게 다시 섰다.”고 털어놨다.

 

아울러 “전국의 후보자와 당 관계자들에게 각별히 언행을 조심하도록 지시했다. 그런 일이 다시는 없을 것”이라고 약속했다.

 

김 위원장은 “이번 총선에서 통합당에 한 번만 기회를 주시면 다시는 여러분 실망하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거듭 사과하며, ‘이 나라가 죽느냐 사느냐’가 걸린 만큼 최선을 다해보겠다“고 다짐했다.

배너

지역

더보기

공공정책

더보기
사회연대은행, 국내 최초 사회적 금융 ‘온라인 대출 시스템’ 오픈
[뉴스클리어 = 박기덕 기자]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 서비스가 요구되는 가운데 사회적 금융에서도 비대면 온라인 대출 시스템이 도입됐다. 사회연대은행은 6월 JP모간의 지원을 받아 온라인 대출 시스템 구축에 착수한 후 약 4개월간의 개발 과정을 거쳐 지난 11일 '온라인 대출신청' 서비스를 개시했다. 이에 따라 영세소상공인 창업 및 청년주거 금융에 대한 온라인 대출신청 및 심사현황 조회, 온라인 대출 약정, 실시간 상환관리 서비스 등이 제공된다. 이와 관련 사회연대은행 김용덕 대표는 '원거리 소외계층의 불편이 해소되고 업무편의성도 높아지는 등 사회적 금융이 보다 선진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온라인 대출 시스템' 구축에는 K뱅크를 만든 뱅크웨어글로벌, KT클라우드, 유비리포트, 코리아크레딧뷰로, INCA 등이 다각도로 지원해 보안 및 운영 안정성을 확보했다. 개발에 참여한 뱅크웨어글로벌 박경지PM은 '시스템 구축 시, 주요 고려사항은 편의성과 보안이었다. 법적 규제 안에서 불편한 절차를 개선 혹은 시스템화해 편의성을 높였고 안심하고 이용하실 수 있도록 보안을 강화했다'며 '사회적 금융이 보다 활성화될 수 있기를 바라고 그 과정에 함께할 수 있어서 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