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더민주 송갑석 대변인, 신천지 자신들 악성루머 1000여 건 고발 조치해

URL복사

이만희 교주 2일 기자회견 했던 사과 큰절 ‘대국민 사기극’
살인죄와 사기죄로 고소‧고발된 이만희 교주 적극 수사에 협조하라

[서울 = 박기덕 기자] 더불어민주당 송갑석 대변인은 신천지의 적반하장이 극에 달했다며, 현재까지 1000여 건의 고발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송 대변인은 “포교를 위해서라면 거짓말도 서슴지 않은 신천지가, 자신들에 대한 악성루머와 가짜뉴스에 법적 대응을 취하는 것이냐“며 국민의 분노가 치솟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지난 2월 18일 신천지에서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현재까지 국내 확진자의 60%가 신천지와 관련이 있다며, 신천지와 관련된 감염경로로 인한 사망자 수는 전체의 20%를 넘는다”고 말했다.

 

또한 “전국을 감염의 공포로 몰아넣은 신천지가 막중한 책임을 통감하기는커녕, 무자비한 고발로 국민을 겁박하고 있다”며 신천지의 행태에 심각한 유감을 표명했다.

 

그러면서 “이만희 교주가 지난 2일 기자회견에서 했던 사과와 큰절은 예상대로 ‘대국민 사기극’이었고, 오히려 신천지 신도들을 결속하기 위한 쇼에 불과했다.”고 비판했다.

 

끝으로 송 대변인은 살인죄와 사기죄로 고소‧고발된 이만희 교주는 적극 수사에 협조하라며, 국민 앞에 사죄하고, 자발적인 방역 협조와 예배 중단으로 응당 책임지는 자세를 보이길 촉구한고 밝혔다.

배너

지역

더보기

공공정책

더보기
조병화문학관, ‘편운 아래서 문학·미술과 놀자’ 어린이 전시 열어
[뉴스클리어 = 박기덕 기자] 조병화문학관은 2020 지역문화예술 플랫폼 육성사업 '편운 아래서 놀자' 교육 프로그램을 성공리에 진행하고 참여 학생들의 작품을 모아 '편운 아래서 문학,미술과 놀자 어린이 전시회' 개막식을 오늘 11월 12일(목) 오후 4시 경기도 안성시 양성면 난실리 조병화문학관에서 개최한다. '편운 아래서 놀자' 프로그램은 최예문 미술강사, 윤영애 문학강사, 손현숙 상주작가가 참여하여 안성시 양성면 난실리 소재 톡톡플러스지역아동센터 어린이들에게 다양하고 알찬 체험을 제공하는 문학과 미술 교육으로 진행되었다. 안성에서 태어나 안성을 빛낸 조병화시인의 문학 작품들을 소재로 하여 참여 학생들은 각자의 창의력을 바탕으로 작품들을 제작하였다. 수 개월간 진행된 프로그램 수업의 결과물 150여점은 어린이들의 다양한 상상력이 빚어낸 미술과 문학작품으로 탄생되어 놀라움을 자아낸다. 11월 12일(목) 오후 4시 조병화문학관에서 열리는 전시 개막식과 수료식에는 '편운 아래서 놀자'에 참여한 윤영애 문학강사, 최예문 미술강사, 정은혜 보조강사, 학부모님, 난실리마을 어르신들과 지역 관계자들이 참석하여 어린이들의 작품 전시회를 관람하고 어린이들의 노력과 그간